로고

LSDTech
  • SUPPORT
  • 신문기사
  • SUPPORT

    신문기사

    [심층기획] 늘어가는 데이터센터, 결국 해외 업체에 멍석 깔아주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63회 작성일 20-10-21 09:19

    본문

    http://www.kidd.co.kr/news/218977


    [심층기획] 늘어가는 데이터센터, 결국 해외 업체에 멍석 깔아주나?

    [산업일보]
    정부가 디지털뉴딜을 천명하고 수십조에 달하는 예산을 책정한 가운데, 디지털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데이터센터’의 규모도 하루가 다르게 확대되고 있다.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센터 개수는 2000년(53개) 이후 매년 5.9%씩 증가해 2019년 현재 158개소에 달한다. 이 중 정부 및 공공, 금융, 민간 기업 등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비상업용)는 연 5.4% 증가해 115개소이며, 고객이 서버를 직접 운영하면서 전용 공간과 초고속 네트워크, 관제 서비스 등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받는 코로케이션(Co-location) 데이터센터(상업용)는 연 7.4% 증가해 43개소가 구축, 운영 중이다.

    그러나, 데이터센터에 대한 수요의 확산이 고급화에 대한 요구로 이어짐에 따라 이미 시장을 점령하다시피 하고 있는 외산서버가 더욱 입지를 공고히 하는 반면, 국산 서버가 설 자리는 더욱 좁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중소기업경쟁제품이면서도 정작 사용되는 비중은 낮아

    정부의 데이터센터 산업에 사용되는 서버의 상당수는 중소기업경쟁제품군에 해당한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사업에 참가하는 기업은 대기업인 경우가 많으면서 국산 서버가 차지하는 비중은 낮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언급이다.

    국내 한 서버 제조업체 관계자는 “공공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IT장비가 22만 대인데 행정안전부 관할의 국가정보관리원에 들어와 있는 것은 5만대 가량에 불과하다”고 언급한 뒤 “전체 22만 대 서버 중 국산브랜드 서버는 5%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정부에서 국내 조달시장에서 국산 서버 비중을 높이겠다는 정책이 나오면, 해외 브랜드서버 기업들이 국내 유통업체를 통해 국산서버의 정의가 무엇이냐 내지는 무역 및 통상에 관한 방식으로 압력을 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심층기획] 늘어가는 데이터센터, 결국 해외 업체에 멍석 깔아주나?



    국내 서버제조기업의 살 길, 결국은 제품의 수준이 중심이어야,,,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공공 발주 방식을 ‘성능중심’으로 바꾸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서버 제조업체 관계자는 “정부에서부터 공공기관의 발주조건을 고착화돼 있는 가격과 사양 중심에서 성능 중심으로 하게 되면, 성능을 더 내기 위한 각 기업들은 단순 조립에서 벗어나 제품의 성능향상을 위한 R&D가 활발해지며 이 분야의 인력 양성과 고용 증가로 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해외 서버기업과의 무역 분쟁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위의 관계자는 “특히 서버의 성능이 높아짐에 따라 서버에 탑재되는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과금 기준이 CPU의 코어 수에 비례하는데, 적은 코어수로도 많은 코어수 만큼의 성능을 낼 수 있다면, CPU의 코어수를 줄여서 서버 도입이 가능하며 줄어든 코어 수 만큼 S/W 도입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 관계자는 “가령 100대의 서버가 필요한 업무에 성능이 우수한 50대의 서버만으로 운영이 가능해 진다면, 서버의 대수가 줄어든 만큼 서버 도입 비용 절감, 데이터센터의 면적(상면. co-location)과 전기사용량, 탄소배출량이 감소돼 전체 운영비용(TCO)의 절감으로 이어지게 된다. 이는 결국 고객의 이익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IT강국임을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이지만, 한꺼풀을 벗겨보면 하드웨어의 상당 부분을 외산제품에 의존하면서 제조업의 화두인 ‘국산화’에서 비껴나가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내에도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들이 있지만 정작 이들이 조달시장에 진출하기에는 문턱이 너무나 높은 것이 현실이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뉴딜에서 국내 우수중소기업이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할 수 있는 방안이 정책으로 이어지고, 이러한 기업이 R&D와 인력 양성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정부의 지원을 확대하는 정책으로 이어지는 길만이 우리 기술력으로 진정한 ‘IT강국’이라 자부할 수 있을 것이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